default_setNet1_2

‘故 김대중 전 대통령 모욕 글’ 정의당 제주도당 대의원 사퇴

기사승인 2017.07.15  17:21:34

공유
default_news_ad1

- “당 징계‧국민 질책 달게 받겠다”…심상정 전 대표 “당직자 일탈”

   
심상정 전 정의당 대표가 15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 캡처. ⓒ 미디어제주

지난 13일 SNS에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부적절한 표현으로 물의를 빚은 정의당 제주도당 대의원이 대의원직을 사퇴했다.

 

이번 사태에 대해 심상정 전 정의당 대표도 자신의 SNS를 통해 유감을 표하며 당 차원의 조치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심상정 전 대표는 15일 자신의 SNS에 “최근 한 정의당 대의원의 페이스북 글이 당 안팎의 많은 분들의 마음에 상처를 남겼다”며 “해당 당원은 민의를 대표하는 대의원으로 당직자의 일탈”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사자가 직접 사과 및 사퇴의사를 밝혔다 당 차원에서도 적절한 조치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부연했다.

 

심 전 대표는 또 “이 문제 뒤에는 오늘날 만연한 혐오문화가 있다. 혐오문화를 대하는 정의당의 입장은 분명하다”며 “상식과 정의가 실현되는 사회를 만들고자 하는 이들이라면 모두 함께 혐오문화에 맞서 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물의를 빚은 제주도당 대의원 A씨는 지난 14일 SNS에 사과의 글을 올렸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모욕 글'로 논란을 일으킨 정의당 제주도당 대의원 A씨가 지난 14일 자신의 SNS에 올린 사과 글 캡처. ⓒ 미디어제주

A씨는 SNS에서 “지난 13일 새벽 저의 페이스북에 ‘그놈의 대중 대중, 대중 타령 좀 그만해라. 이미 뒤진 대중이를 어디서 찾노’라는 글을 올렸다”며 “명백히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그분의 뜻에 공감하는 수많은 분들을 모욕한 글이다. 공당의 대의원으로서 신중하고 책임 있는 말을 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돌아가신 분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조차 지키지 못하고 망언을 한 제 자신의 잘못을 깊이 뉘우친다”며 “당 대의원에서 사퇴하고 당의 징계와 국민들이 주는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설명했다.

 

정의당 제주도당도 지난 14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A씨에게 엄중한 경고를 전달했고 앞으로 재발 방지를 위해 선출 당직자들이 언행에 신중을 기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한편 A씨는 지난 13일 자신의 SNS에 ‘그놈이 대중대중……’이라는 글을 올리고 누리꾼들과 설전을 벌이며 논란을 일으켰다. A씨는 문제가 된 당시의 글을 삭제했다.

 

<이정민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 73jmlee@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