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단독] 시 청사 부지 ‘우범지대’ 원 지사 발언 거짓말 “들통”

기사승인 2017.06.28  08:48:34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 10년간 범죄 발생 단 한 건도 없어 … 원희룡 지사 ‘거짓말’ 논란
시민복지타운 공공임대주택 반대 비상대책위, 정보공개청구 결과 공개

   
지난 12일 원희룡 지사의 주간정책회의 발언 내용 중 시 청사 부지 일대가 ‘우범지대’로 방치되고 있다는 원 지사의 발언이 사실 무근인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 미디어제주

 

“그렇기 때문에 부지가 이미 확보돼있고 기반시설이 이미 다 갖춰져 있고 이미 방치된 채 밤이면 우범지대가 되고 있는 이 지역에 일부를 활용해서 우리 미래 세대를 위해서 할애하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 도민사회의 이해도 구하고 또 반대 내지는 걱정하시는 그런 의견들에 대해서는 우리가 조화를 최대한 이룰 수 있는 방향으로 저희들이 최대한 더 의견들을 수렴을 해나가겠습니다.”

 

지난 6월 12일 열린 주간정책회의에서 나온 원희룡 지사의 발언 내용 중 일부다.

 

이날 원 지사의 발언 중에는 “미래 세대의 희망을 위해 기성 세대가 일정 부분 양보를 해야 한다”는 이른바 ‘기성세대 양보론’이 특히 문제가 되기도 했다.

 

하지만 그의 발언 중 사실과 전혀 다른 내용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돼 파문이 일고 있다. 바로 시 청사 부지 일대가 ‘기반시설이 이미 다 갖춰진 상태로 방치된 채 밤이면 우범지대가 되고 있다’고 언급한 부분이다.

 

시민복지타운 공공임대주택 반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원 지사의 발언이 나온 이후 지난 14일 제주지방경찰청에 정보공개 청구를 한 결과를 <미디어제주>에 보내 왔다.

 

비대위가 정보공개를 청구한 내용은 ‘최근 10년간 시민복지타운 시 청사부지에 대한 연도별 범죄 발생 현황’이었다.

 

동부경찰서장 명의로 보내온 정보공개 청구 결과 내용을 보면 ‘2008년 1월 1일부터 2017년 6월 14일까지 도남동 582번지와 661번지 등 2필지에 대한 범죄 발생 자료 없음’이라고 기술돼 있다. 시 청사 부지 일대가 우범지대가 되고 있다는 원 지사의 발언 자체가 사실 무근인 것으로 확인된 셈이다.

 

비대위 관계자는 <미디어제주>와 전화 통화에서 “우범지대가 되고 있다는 원 지사의 발언을 듣고 인근 주민들도 모르는 범죄가 있었나 해서 정보공개 청구를 한 것”이라면서 “10년간 범죄 발생 현황이 없다는 경찰의 정보공개 내용을 받아보고 허탈하기도 하고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가 하는 안쓰러운 생각이 들기도 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도정의 최고 책임자인 지사가 이렇게까지 허위사실을 유포하면서 여론을 호도해도 되는 것인가 하는 생각에 분노가 치밀어오른다”면서 “이렇게 무리수를 두는 이유가 뭐겠느냐. 미래 세대를 위한 사업이라는 도남 행복주택의 명분이 없기 때문 아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사업부지 지번이 582번지 한 곳이 아니라는 걸 나중에야 알고 다른 지번까지 추가로 물어봤더니 마찬가지로 범죄 발생이 한 건도 없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비대위 차원의 ‘팩트 체크’ 결과를 자세히 설명했다.

 

이어 그는 “원 지사는 도민을 상대로 시 청사 부지 임대주택 건설 반대를 기성세대와 청년 세대, 시청사 부지 임대주택 반대를 행복주택 찬반 논란으로 호도하고 시민공원 이용자들을 범죄자 취급하는 등 지난날 나쁜 정권이 정권 유지를 위해 자행했던 ‘공작 정치’를 보는 듯해 섬찟하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비대위측은 이번 정보공개청구 결과를 주민들과 공유하면서 향후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다는 방침이어서 제주도의 행복주택 사업 추진 방침 확정 발표 이후에도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시민복지타운 공공임대주택 반대 비상대책위원회가 <미디어제주>로 보내온 정보공개청구 결과. ⓒ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석준 기자 hngcoke@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기사 제목부터 에러임. 2017-07-03 00:33:24

    기자가 '우범지대'의 뜻 자체를 모르고 기사를 썼구만. 전제조건부터가 틀렸기 때문에 이 기사의 논리전개 자체는 잘못된 거라고 봐야 한다. '우범지대'라는 건 통상적으로 범죄가 발생할 "우려"가 있는 '범죄 발생우려지역'을 뜻하는 것이지 범죄가 발생한 적이 있는 '범죄 발생지역'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도지사의 발언은 문제가 없다. 오히려 이 기사는 자칫하면, 제대로 된 논리없이 행복주택을 반대하는 상대 정치꾼들의 먹잇감으로 악용될 우려가 클 것 같다. 기자가 의도적으로 용어의 뜻을 알면서도 노렸거나.삭제

    • 공작정치달인 2017-06-28 12:46:19

      왜곡된 여론조사로 도민여론 조작,
      시청사부지 임대주택 건설 반대를 행복주택 찬반으로 몰고가기,
      기성세대가 젊은세대에게 양보해야 한다면서 세대갈등 유도,
      토지주들에게 고도제한 완화 제안하여 지역주민간 갈등 유도,
      도남동민만 반대하는 것처럼 호도하여 도남동민과 제주시민간 갈등 유도도 모자라
      이제는 동남동마을회에서 정기적으로 풀베기, 청소하기 해서 가꾸어서 시민들이 편안하게 이용하고 있는 곳을 우범지대라고 하면, 시청사부지 이용 시민들이 범법자란 말인가?
      마치 과거 나쁜 정부, 나쁜 정권에서나 있던 '공작정치'가 아닌가?삭제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