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하천 교량 비리 현직 공무원 2명 또 영장 청구

기사승인 2017.04.20  12:54:29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지검, 교량 사업 관련 금품 수수 혐의 … 관련 공무원들 줄줄이 소환

article_right_top

하천 교량 비리에 연루된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현직 공무원 2명이 또 구속될 처지에 놓였다.

 

제주지방검찰청은 뇌물수수 등 혐의로 제주도청 간부 공무원 김 모씨(58)와 제주시 공무원 좌 모씨(50)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20일 밝혔다.

 

법원이 영장을 발부한다면 이번 사건으로 구속되는 현직 공무원은 모두 3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검찰은 지난 6일 이 사건과 관련된 업체의 실질적인 대표인 강 모씨를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한 데 이어 13일에는 현재 업체 대표를 맡고 있는 전직 공무원 김 모씨를 구속했다.

 

이들 외에도 다른 업체 관계자인 전직 공무원 2명이 이번 사건과 관련된 내용으로 입건된 것으로 알려져 전현직 공무원들이 줄줄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게 될 전망이다.

 

검찰은 지난 3월 제주시와 서귀포시에서 2010년부터 최근까지 7년간 시행된 하천 정비사업과 교량 건설사업 관련 결재서류와 게약서류 등을 제출받아 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 교량 납품업체와 시공업체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컴퓨터 하드디스크과 관련 계약 서류를 확보, 업체 관계자들과 담당 공무원들 사이에 금품이 오고간 정황에 대한 부분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지검 관계자는 구체적인 혐의 내용에 대해서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는 점을 들어 극도로 말을 아끼면서도 “특정 기간을 한정해서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하기는 어렵다”고 언급, 수사 확대 가능성을 내비쳐 이번 수사의 파장이 어디까지 확대될지 주목되고 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석준 기자 hngcoke@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